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무역협회, 국민과 함께 '산업기술 융합 아이디어' 발굴

'I-Contest' 결선대회 개최…현장 심사·대국민 투표로 우승팀 선정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21-11-09 08:14 송고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대회 참석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한국무역협회 제 공)© 뉴스1

한국무역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학영 위원장실과 공동으로 '산업기술융합 비즈니스모델 챌린지(I-Contest)' 결선대회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I-Contest'는 혁신적인 산업기술 융합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한 팀에게 실제 사업화 기회를 제공하는 대국민 오디션 방식의 경진대회다.

지난 6월부터 모빌리티, 에너지, 로봇 등 3대 분야에 대해 우리 국민과 기업들이 쏟아낸 아이디어는 123건에 달했다. 이중 예선과 본선을 거쳐 선발된 16개 팀이 이날
삼성동 코엑스 스타트업브랜치에서 열린 결선무대에 올랐다.

11명의 현장 심사위원 평가와 대국민 온라인 투표 결과를 합산해 우승팀으로 3대 분야별로 기업 각 1팀과 일반인 1팀을 선정했다.

모빌리티 분야에서 우승을 차지한 '코코넛사일로㈜'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디지털 물류 플랫폼 서비스를 제안했다.

에너지 분야의 '㈜클라우드앤'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 환경 관리 플랫폼을 제시했다. 로봇 분야 '트위니'팀은 아파트 단지 최적화 자율주행 배송로봇 모델을 선보였다.

일반인 부문에서는 강지성씨가 신재생에너지가 확산될수록 전력망 안정성이 떨어지는 문제를 '그리드 포밍 인버터'로 해결하는 방안을 제안해 우승했다.

시상식에는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박기영 산업부 차관, 이학영 산중위 위원장이 참석했다. 기업들은 각 25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강지성씨는 3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받았다.

이동기 무역협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이번 경진대회는 국민들이 직접 사업 아이디어 선정 과정에 참여해 기술 혁신과 산업 융합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를 높였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지난 6개월간의 경진대회 과정이 혁신과 융합, 기회와 도전이라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가 8일 삼성동 코엑스 스타트업브랜치에서 개최한 ‘산업기술융합 비즈니스모델 챌린지(I-Contest)’ 결선대회에서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이 시상 후 축사를 하고 있다.(한국무역협회 제공)© 뉴스1



ideaed@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