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이돌' 김지원 "아이돌 이야기 내 얘기 같았다…눈물 많이 나"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1-08 14:48 송고
(왼쪽부터) 추소정, 안희연, 한소은, 안솔빈, 김지원/ 사진제공=JTBC © 뉴스1
레드스퀘어 김지원(그린)과 우주소녀 추소정(엑시)이 '아이돌' 속 이야기에 공감한 부분에 대해 얘기했다.

김지원은 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월화드라마 'IDOL [아이돌: The Coup]'(극본 정윤정/ 연출 노종찬/ 이하 '아이돌')의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아이돌의 이야기를 접하고 "저의 얘기 같았다"라며 "연기할 때도 눈물이 많이 났다"라고 했다.

이어 "대본에는 '운다'라고 지문이 쓰여있지 않는데 현장에서 멤버들과 합을 맞추는데 몰입이 돼서 눈물이 많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그룹 우주소녀에서 엑시로 활동 중인 추소정 또한 "아이돌을 다루는 드라마이기는 하지만 간절하게 꿈을 향해 달려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였고, 청춘들의 이야기라서 아이돌이라는 직업을 가지지 않았더라도 공감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했다"라고 얘기했다.

김지원은 코튼캔디의 리드 댄서 채아 역을 맡았다. 아무 특징 없는 특징인 멤버다. 부모님들은 유명 배우이고 쌍둥이 여동생도 인기 배우로 입지를 쌓아가고 있는 인물이다.

한소은은 코튼캔디의 맏언니이자 비주얼 센터 스텔라 역을 맡았다. 섬세한 감수성과 착한 심성의 소유자다.

한편 '아이돌'은 실패한 꿈과 헤어지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아주 특별한 안내서로 당당하게 내 꿈에 사표를 던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이날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