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나영·하니 '마법옷장', 시청률 2배↑…스타일링 배틀 통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1-11-04 11:42 송고
'마법옷장' 포스터 © 뉴스1

JTBC2·JTBC 예능프로그램 '마법옷장'이 '패션 매직'으로 시청률 상승을 이뤄냈다.

지난달 12일부터 방송되고 있는 '마법옷장'은 패션 마스터들이 팀을 나눠 스타일링 배틀을 벌이는 예능프로그램이다. 0.5%(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으로 시작해 3일 방송된 4회에서 0.88%까지 시청률이 2배 가까이 치솟으며 인기와 화제성을 입증했다.

마법 팀과 옷장 팀으로 나뉘어 마법옷장에 걸린 다양한 의상을 둘러보고 게스트의 요청 사항을 바탕으로 T.P.O(Time·Place·Occasion)에 적합한 요일별 패션 스타일을 완성하는 콘셉트다. 방송인 김나영, 모델 송해나, 스타일리스트 전진오가 마법 팀으로, 가수 겸 배우 하니, 모델 출신 방송인 주우재, 스타일리스트 최희승이 옷장 팀으로 출연하고 있다.

"프로그램 구성이 탄탄하고 재밌는 관전 포인트가 많아 시청자들이 기존의 패션 프로그램들과는 또 다른 재미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던 하니의 말처럼, '마법옷장'은 시청자의 눈높이에서 다양한 스타일링 팁을 전달하고 있다. 패션으론 초보인 하니부터 전문가 전진오, 최희승까지 다양한 출연진의 시선으로 초급부터 고급까지 폭넓은 패션의 세계를 소개한다. 멀게만 느껴졌던 패션이 덕분에 생활밀착형 예능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었다.

패션 예능이면서 착한 예능이기도 하다. 두 팀의 경쟁 구도이지만 흔한 서바이벌 프로그램과는 다르기 때문. 친근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의 출연진이 기분 좋은 승부욕을 보여주며 훈훈한 대결을 펼친다. 이들의 활력 넘치는 토크 티키타카도 '마법옷장'의 관전 포인트다. 3회부터 합류한 하니까지 다른 멤버들과 잘 어우러지며, 여섯 출연진이 좋은 웃음 합을 만들어내고 있다.

'마법옷장'은 JTBC2에서 오전 10시, JTBC에서 밤 12시에 전파를 탄다. 시청자의 관심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시간대다. 그럼에도 놀라운 시청률 상승에 성공했다. 상승세를 탄 '마법옷장'이 또 어떤 성과를 거둘지 기대를 모은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