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이라크 북부서 '2700년 전 와이너리' 발견

2700년 이상 된 와인 압착기 발견에 "고고학적 가치 높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중

(서울=뉴스1) 노선웅 기자 | 2021-11-02 08:21 송고
이라크 북부 다후크 지역에서 발견된 2700년 이상 된 와이너리 유적지의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노선웅 기자

이라크 북부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와인 양조장이 발견됐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고고학자들이 이라크 관계당국과 협조해 옛 메소포타미아 북부 지역인 이라크 북부 다후크에서 2700년 이상 된 와인 압착기를 발굴했다.

고고학자들은 이 와인 압착기가 세계 최초의 제국 중 하나인 아시리아의 엘리트들 사이에서 와인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던 때의 물건으로 보고 있다.

프로젝트 책임자인 다니엘레 모란디 보나코시 우디네대학 교수는 "메소포타미아 북부 지역에서 포도주가 생산됐던 사실을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매우 특별한 고고학적 발견"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아시리아 제국의 경전에는 왕궁과 엘리트 계층 등 당시 상류층 사이에서 다양한 의식행사에 사용된 와인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보나코시 교수는 이어 "이번 발굴은 기원전 7~8세기 아시리아 제국 엘리트 사이에서 급격히 증가했던 와인 수요와 생산을 설명해주는 역사적 의미도 갖는다"고 덧붙였다.

이번 발굴엔 산 바위에 조각된 14개의 설치물들이 포함됐다. 당시 사람들은 이들을 사용해 포도즙을 추출하고, 추출한 포도즙을 항아리에 담아 발효시킨 뒤 대량으로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프로젝트팀은 현재 이 고대 유적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려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uen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