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IBS, 손상된 혈관을 정상화하는 새로운 항체 개발

암 등 혈관손상 동반 질병치료 기여 기대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2021-11-01 18:00 송고
논문 핵심 내용 모식도(IBS 제공)© 뉴스1

국내 연구진이 손상된 혈관을 정상화하는 새로운 항체 개발에 성공했다.

암·패혈증 등 혈관 손상을 동반하는 다양한 질병의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바이오분자 및 세포구조 연구단 김호민 CI △혈관 연구단 고규영 단장은 질병 상황에서 손상된 혈관을 정상화하는 항체를 새롭게 개발했다.

Angiopoietin1 단백질은 혈관 내피세포의 TIE2 수용체에 결합해 세포표면 응집을 유도한다.

현재까지의 TIE2 활성화 유도 치료제는 대부분 단백질 엔지니어링을 통한 Angiopoietin 변이체 개발에 집중됐다.

그러나 이 전략은 낮은 생산성과 안정성, 생체 내 짧은 반감기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연구진은 기존 TIE2 활성화를 유도하는 치료제 개발과는 다른 전략을 채택했다.

그 결과, 혈관 내피세포의 TIE2 수용체에 결합해 성장과 안정화를 유도하는 ‘TIE2 활성 항체(hTAAB)’ 개발에 성공했다.

또, 단백질 결정학과 바이오투과전자현미경 등을 활용, TIE2 활성 항체와 TIE2의 결합 분자구조와 항체에 의한 TIE2 수용체의 활성화 분자기전도 규명했다.

김호민 CI는 “TIE2 수용체 활성 항체가 TIE2를 다각형 형태로 응집을 유도해 활성화시키는 것은 새로운 발견”이라며 “향후 동물실험의 효과 검증을 통해 혈관 이상으로 인한 다양한 질환 치료제 개발로 연계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온라인판 1일자에 게재됐다.


km50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