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전자발찌 끊고 도주 60대 성범죄자 고령→순천→벌교→진주로

경찰 "구체적인 도주경로 공개되면 추적 어려워 비공개"

(창원=뉴스1) 강대한 기자 | 2021-10-28 09:51 송고
창원보호관찰소가 최근 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한 성범죄자 김모씨(62)에 대해 공개수배로 전환했다. 사진은 김모씨 공개수배 전단.(창원보호관찰소 제공)2021.10.27.© 뉴스1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60대가 전남 순천에서 기차를 타고 경남 진주로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공개수배로 전환된 김모씨(62)가 지난 27일 오후 2시쯤 경남 진주시 반성역에서 모습을 보였다.

김씨는 전남 벌교에서 무궁화호를 타고 반성역에 내린 것으로 파악돼 경찰이 쫓고 있다.

경찰은 김씨의 구체적인 도주경로가 알려지면 추적에 어려움이 있을 것을 감안해 반성역 이후의 동선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창원보호관찰소는 야간 외출제한명령을 어기고 달아난 김씨에 대해 공개수배를 내렸다.

신체특징에 대해 키가 165㎝, 몸무게는 65㎏가량, 마른체형에 안경을 쓰진 않았으며 흰머리에 부드러운 인상이라고 밝혔다.

또 특이사항으로 검은색 정장, 구두에 분홍색 셔츠를 입고, 왼손에는 작은 검은색 손가방을 들고 다닌다고 설명했다.

경남 창녕에 거주하는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 이후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몰고 이동했다.

이후 다음날 새벽 2시55분쯤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다. 인근에서는 김씨의 차량과 핸드폰이 발견됐다.

김씨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지르는 등 전과만 35범에 달한다.


rok18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