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이근 "김용호, 여자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공개 저격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10-28 09:45 송고 | 2021-10-28 10:03 최종수정
이근 전 대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가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된 유튜버 김용호씨를 저격하고 나섰다.

이 전 대위는 지난 27일 SNS를 통해 "용호야, 꼭 능력 없는 패배자들이 여자를 강제 추행하더라"라며 "증거 없이 나 성추행했다고 허위사실 유포하던데, 자기소개하냐? 너 강제추행 영상 아주 잘 돌아다니네"라고 김용호의 강제추행 사실을 언급했다.

이어 "아직도 내가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는 XX들 있으면 가서 증거 가지고 와봐. 심지어 동행했던 남자 친구 증인도 나 못 봤다고 하네. XXX 진술 하나 갖고 나를 묻겠다? 난 안 했다는 3개의 CCTV 영상 증거를 봤는데, 권한은 그쪽에 있으니까 자신 있으면 까봐라"라고 강력하게 비꼬았다.

앞서 지난달 말 김용호는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피해자 A씨는 지난 2019년 7월 부산 해운대구 한 음식점에서 김씨에게 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측이 고소장과 함께 제출한 증거 영상에는 김씨가 A씨와 신체를 접촉하려는 등의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인 측 조사를 마치고 김씨에 대해 출석요구 중인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세부적인 수사 내용은 관련 규정에 따라 알려드리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용호의 법률대리인은 "2년 동안 고소를 하지 않다 지금 와서 한 것은 김씨와 악감정을 가진 다른 사람이 해당 여성에게 고소를 부추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지난 8월 "내 안에 또 하나의 괴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더 폭주하기 전에 멈춰야겠다"며 돌연 활동을 중단한 김용호는 최근 유튜브 라이브방송을 진행하며 복귀 의사를 밝혔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