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비대면수업 중 '찰랑찰랑'…욕조에 몸 담그고 강의한 교수

학생들 "이전부터 강의 중 물소리 들렸다"…해당 교수 "이번이 처음"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1-10-28 09:04 송고 | 2021-10-28 09:14 최종수정
수업중 욕조에 몸을 담그고 반신욕을 하고 있는 교수. (SBS 갈무리) © 뉴스1

한양대학교의 한 교수가 욕조메 몸을 담근 채 목욕을 하면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다.

지난 27일 오전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의 한 학과에서는 9주차 수업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이날 오전 강의는 온라인 강의였지만 음성으로만 이뤄졌는데 도중 갑자기 웹 카메라가 커졌다.

학생들 카메라에 잡힌 교수의 모습은 욕조에 몸을 담그고 반신욕을 하고 있는 상태였다.

당황한 교수는 곧바로 카메라를 끄고 수업을 이어서 진행했다.

수강생 중 한 명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아무 얘기도 안 하고 수업과 관련해 태연하게 얘기했다. 물소리가 중간에 계속 들렸다"고 말했다.

결국 수업이 끝난 뒤 교수는 수강생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맞고 고열이 났고 휴강하지 않기 위해 무리하게 수업을 진행하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내용의 메일을 보냈다.

하지만 수강생들 사이에서 "이전부터 수업 중에 목소리가 울리고 물소리 때문에 강의 소리가 이상하다"는 의견이 자주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일부 수강생들은 해당 교수가 목욕을 하면서 강의를 진행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교수는 학교 측에 "이전에는 욕실에서 수업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한양대 측은 인사위원회를 열어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A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