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공을 거의 갖지 못했다" 손흥민 평점 4점…결승골 모우라는 7점

토트넘, EFL컵 16강전에서 번리에 1-0 승리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1-10-28 07:17 송고 | 2021-10-28 09:18 최종수정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 © AFP=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후반 교체 투입돼 24분여를 소화한 뒤 평점 4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1-22 EFL컵(잉글랜드 리그컵) 16강전에서 1-0으로 승리하고 8강에 진출했다.

EPL 3경기 연속 출전으로 휴식이 필요했던 손흥민은 선발에서 제외됐고, 후반 21분 스티븐 베르바인을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이전까지 무기력했던 토트넘은 손흥민이 들어온 이후 공격에 활기를 되찾았고, 후반 23분 루카스 모우라가 헤딩 결승골을 넣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여러 차례 공격 속도를 높이며 번리를 괴롭혔고 수비까지 가담하며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하지만 공격 포인트는 물론 슈팅과 돌파 등 기록에 남을 만한 장면을 만들지는 못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그런 손흥민에게 "공을 거의 갖지 못했다. 막판 번리가 추격을 위해 몰아치느라 기회가 많지는 않았다"는 코멘트와 함께 평점 4점을 부여했다.

결승골을 넣은 모우라가 평점 7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무득점에 그친 해리 케인은 평점 5점에 그쳤다.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