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췌장암 환자, 수술 중 방사선치료 시 생존율 높일 수 있어"

박준성 강남세브란스 교수, 수술 환자 분석 효용성 입증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1-10-26 18:07 송고
박준성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병원)© 뉴스1

췌장암 종양을 제거한 직후 종양이 있던 부위에 방사선 치료를 하는 '수술 중 방사선 치료'(Intraoperative radiation therapy, 이하 IORT) 요법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박준성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팀은 2018년부터 최근까지 췌장암 수술을 받은 30명의 체액을 분석해 치료 효과를 이같이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췌장암 종양 제거 수술을 한 환자 30명 중 IORT를 한 환자 17명과 IORT를 하지 않은 환자 13명을 나눠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IORT를 한 환자군의 체액에서 췌장암 세포 성장을 억제하는 사이토카인 분비가 더 많이 확인됐다. 또한 췌장암 세포주와 환자 체액을 동시 배양했을 때 IORT 치료 받은 환자 체액으로 배양한 그룹에서 췌장암 세포주 증식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IORT를 한 환자군의 수술 후 7일차와 14일차의 혈액 검사에서 암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T세포가 유의하게 증가했다. 면역세포인 NK세포도 유의하게 증가했다.

연구팀은 IORT 치료가 수술 부위 주변환경의 면역반응에 영향을 준 것으로 봤다.

박준성 교수는 "IORT 시행이 환자의 면역반응을 증가시키는 것을 확인한 첫 번째 연구"라며 "면역반응이 활성화돼 항종양 효과를 이끌며 췌장암 재발을 막을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췌장암은 절제술이 아무리 잘 돼도 간이나 폐로의 원격전이와 국소 전이가 많아 생존율이 낮은 암으로 알려졌다"며 "IORT 치료가 췌장암 환자의 생존율을 증진 시키는 새로운 치료방법으로 충분한 경쟁력을 지녔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BMC 캔서'에 '췌장암 수술 중 시행한 방사선 치료의 면역 증가 효과' 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IORT 시행 및 미시행 그룹별 췌장암 세포주 증식 비교 (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병원)© 뉴스1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