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나라 바로세울 지도자는 윤석열"…부산여성지도자 2030명 지지선언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2021-10-26 11:43 송고
26일 오전 부산지역 여성지도자연대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부산지역 여성지도자 연대가 26일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지지를 공식화했다.

부산여성지도자 2030명은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 대한민국의 미래 번영과 국민의 안녕을 도모하고, 공정과 정의의 바탕위에 나라를 바로세울 지도자는 윤석열 후보가 적격자"라고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집권 초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겠다던 현 정권은 잇단 부동산정책의 실패와 온갖 실정으로 실업자를 양산했다"며 "또 굴욕적 대북정책과 미숙한 외교정책으로 국격을 추락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끝없이 추락하는 나라경제와 위상을 이제 더 이상 지켜만 보고있을 수 없다"며 "정권교체는 이제 시대적 열망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윤 후보는 검찰총장 시절 좌고우면하지 않으며 살아있는 권력에 맞서 책임과 역할에 충실해 국민들에게 위안과 희망을 주었다"며 "그동안 정치 권력자들이 보여온 온갖 술수와 행태에 물들지 않은 참신한 지도자라는 점에서 새로운 리더십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윤석열 후보를 △중도확장과 야권의 단일화를 이끌어낼 의지와 결기의 소유자 △원리원칙에 입각한 투쟁력을 갖춘 지도자 △구태한 정치세력과 기득권 카르텔을 청산할 후보 △양성평등사회를 실현할 후보 라고 평가하며 지지의사를 표했다.


che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