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체지방률 30% 여자 느낌 더 좋아…암컷" 여성회원 울린 헬스장 대표

200만원짜리 PT 결제했더니 "남친 있나" "몇살?" 질문
"참다 못해 환불 요구" 사연에…네티즌들 "경찰서 가야"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1-10-26 09:32 송고 | 2021-10-26 10:00 최종수정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헬스장을 이용하는 한 여성 회원이 헬스장 대표로부터 모욕적인 발언을 듣고 분노한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헬스장 대표님이 제게 암컷이라 하여 환불 요구했습니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는 여성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최근 여동생과 함께 집 근처 헬스장을 찾아가 상담을 받고 50회에 200만 원인 PT를 결제했다"며 "그런데 헬스장 방문 첫날 인바디 측정 기록을 보며 상담을 하던 중 헬스장 대표가 개인적인 질문을 했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헬스장 대표는 A씨 자매에게 "둘이 굉장히 친해 보인다. 몇 살이냐", "친자매냐. 그럼 둘이 1+1인가. 남자친구는 있냐", "농담이다. 기분 나빠하지 말라" 등 다소 개인적인 질문을 했다.

A 씨는 "동생은 나이를 알자마자 반말을 섞어가며 농담하는 태도가 불쾌해 다니지 않기로 했고 저는 기분은 나빴지만 가르치는 건 자신 있다고 큰소리치는 모습에 배워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 주장에 따르면 해당 헬스장 대표는 수업 도중 A씨에게 "체지방률 20% 이하인 여자도 만나 보고, 30% 이상인 여자도 만나 봤다. 20% 이하인 여자는 어떠한 느낌이 들고 30% 이상인 여자는 이런 느낌이 난다. 그래서 난 개인적으로 30% 이상인 여자가 더 좋았다" 등 다소 불쾌할 수 있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후 지난 21일 헬스장 대표는 A 씨에게 체지방률과 관련해 "열심히 하면 (원하는 바에) 도달할 수 있다. 지금은 암컷이지만"이라고 말했다.

결국 A씨는 헬스장 대표에게 따로 불쾌감을 토로했다.

하지만 헬스장 대표는 불쾌감을 드러낸 A씨에게 "다른 회원님들은 이렇게까지 반응하지 않아서 이렇게 대응할 줄은 몰랐다"며 "남자친구와 여자친구가 만나다 보면 상처받거나 '헤어지자'고 말할 수 있지만 그런 극단적인 사람보다는 충분히 소통하고 풀어갈 수 있는 성향이라고 생각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A씨는 "암컷이라는 말을 듣고 내가 과민반응하는 건가 라는 생각도 했다"며 "마음에 상처받으면서 몸을 만들고 싶지는 않아 환불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A씨의 사연을 들은 누리꾼들은 "성희롱적인 발언이 분명하다", "기분이 나쁠 수밖에 없는 말", "경찰서에 가야 할 것 같은데", "헬스장 대표가 선을 넘은 것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