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1억 빚에 또 도박…연 끊자" 母에, 가스 호스 잘라 불지른 30대 검침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21-10-25 10:16 송고 | 2021-10-25 10:43 최종수정
© News1 DB

1억 넘는 빚에도 도박을 계속해 어머니로부터 인연을 끊자는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받자 앙심을 품고 가스레인지 호스를 잘라 불을 지른 30대 도시가스검침원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인천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김상우)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기소된 A씨(32)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했다.

A씨는 올 7월26일 오전 2시50분께 인천시 남동구 4층짜리 다가구주택 4층 주거지에서 스패너로 도시가스 밸브를 자른 뒤 일회용 라이터로 불을 붙여 불을 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주거지에는 A씨의 아버지와 어머니, 친동생이 잠을 자고 있었으나 곧바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방화로 주방 천정과 벽면이 불에 타 4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조사 결과 A씨는 도박으로 1억2000만원 채무가 있는데도 도박을 끊지 못하고 친동생의 돈까지 훔쳐 도박으로 탕진해 어머니가 "인연을 끊자"는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보내자, 가족을 원망하며 범행했다.

재판부는 "여러 세대가 거주하는 다가구주택에 거주하는 피해자들의 주거지에 불을 질러 방화한 사안으로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다만 피해자들과 합의해 모두 형사처벌을 바라고 있지는 않고, 다소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며,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ron031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