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그리 "친구의 친구, 화이자 접종 5일만에 사망" 발언 돌연 삭제(종합)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10-25 09:33 송고 | 2021-10-25 09:42 최종수정
유튜브 그리구라 캡처 © 뉴스1

방송인 김구라 아들이자 래퍼 그리(김동현)가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지인을 언급했다가 이슈가 되자 해당 장면이 편집됐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채널에는 "저희도 브런치 먹을 줄 압니다, 이태리 브런치를 즐기는 남자 김구라의 강력 추천 맛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김구라는 백신 2차 맞은 지 2일 차라며 "그저께 맞았는데 2차 백신을 맞은 뒤 추성훈 선수라든지 걸스데이 소진, 설현 등이 약간 후유증이 있다고 해서 걱정이 많았는데 후유증이 전혀 없다, 오히려 1차 때보다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아들인 래퍼 그리도 "저는 멀쩡하다, 당일은 괜찮았고 이틀 차에 머리가 아팠다"고 후기를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젊은 층에서 주사 맞고 큰 사고가 많더라"고 말했고, 그리는 "사실 제 친구의 친구도 그런 사고를 당했다, 화이자를 맞고 죽었다"고 고백했다. 또 그리는 "(사망한 친구는) 모르는 친구"라며 "5일 차에 (갑작스레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그리는 이어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이 있다면 병원 응급실로 가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김구라는 "그리가 백신 1차를 맞기 전부터 두렵다고 해서 내가 설득했다"며 "2차 때도 두려워해서 다시 설득해서 맞았다, 사회적으로 맞는 게 모두를 위해서 나은 거니까"라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영상은 화제가 됐고, 김구라와 그리 부자가 나눈 발언은 편집됐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