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제 아내 후원회장, 아름다운 동행이요 희생…법적 책임만 지는 자리"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10-25 08:17 송고 | 2021-10-25 08:19 최종수정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언론자유 확대를 위한 방송개혁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 News1 이동해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자신의 부인 이순삼씨가 후원회장을 맡는 것에 대해 "아름다운 동행이자 희생"이라며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비난한 윤석열 후보를 받아쳤다.

홍 후보는 24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 후원회장은 제도가 바뀌어 옛날과 달리 돈 을 관리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즉 "후원금은 후원회 회계책임자가 법률에 따라 관리하고 후원회장은 만약 문제가 생기면 법적 책임만 지는 어려운 자리"라는 것.

이어 홍 후보는 "후원회장은 후보자가 가장 신뢰하고 믿을 만한 사람을 선정한다"며 "그래서 저는 국회의원 시절부터 지난 대선 때와 이번 대선 때도 제 아내를 후원회장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홍 후보는 "아름다운 동행이고 희생이지요"라고 표현했다.

홍 후보가 후원회장은 책임만 지는 자리일 뿐이라고 강조한 것은 윤석열 후보가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 선거가 원래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더라"며 홍 후보가 돈과 관련된 이야기가 외부에 퍼져나가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부인을 후원회장에 앉힌 것 아니냐고 비난한 것에 대한 반박 차원이다.

패밀리 비즈니스는 미국 범죄조직 마피아를 상징하는 말 중 하나다. 마피아 일이 불법적이기에 가족처럼 은밀하게 운영할 필요성에 따라 마피아는 조직을 가족과 같은 형태로 엮어 놓았다.

이후 패밀리 비즈니스는 내부인끼리 은밀한 거래, 행위 등을 뜻하는 단어로 정착됐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