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하하, 사원에서 꼰대로…유재석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어졌지"

'놀면 뭐하니?' 23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0-23 19:04 송고
MBC '놀면 뭐하니?' © 뉴스1
'놀면 뭐하니?' 하하가 꼰대 이미지를 제대로 각인시켰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JMT 최종면접을 시작한 유 본부장(유재석)이 면접자들과 등산 면접과 단합대회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등산 면접 중 잠깐의 휴식시간을 가진 멤버들은 돗자리에 앉아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때 미주는 돗자리를 미리 챙겨온 센스를 선보였고, 정과장(정준하)은 눈치 없이 커피를 마시고 있는 유 본부장에게 쌈장을 듬뿍 찍은 오이를 건네 유 본부장을 당황하게 했다.

이 가운데 하사원(하하)은 꼰대 기질을 내보이며 모두의 원성을 샀다. 특히 하사원은 깃발로 다른 면접자들을 지칭하는가 하면 같은 면접자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면접관과 같이 행세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과장은 인터뷰에서 "하사원이 예전에는 저러지 않았는데"라고 말했고, 유 본부장도 "그동안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어졌지"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