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소시오패스' 파장…원희룡 vs 현근택, 생방송 중 고성지르고 퇴장

현 "법적조치 검토" vs 원 "허위사실인지 정신감정"
현, 퇴장 뒤 안 돌아와…원 "예의·품위 선 넘어 죄송"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2021-10-23 16:04 송고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왼쪽에서 두번째)와 현근택 변호사(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설전을 벌이는 모습. (유튜브채널 'MBC라디오' 갈무리) © 뉴스1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부인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소시오패스'라고 한 것을 두고 23일 원 후보와 이 후보 측 현근택 변호사가 생방송 중 고성을 지르며 강도 높은 설전을 주고 받았다.

사회자가 중재하고 마이크 소리까지 낮췄지만 두 출연자는 말싸움을 이어갔고 급기야 방송 도중 퇴장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원 후보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정치인싸'에서 부인의 '소시오패스' 발언에 대해 "상의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소시오패스는) 남이 느끼는 고통에 상대적으로 감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상처에 너무 무감각할 수 있다. 그리고 그동안 이재명 후보와 관련된 흐름을 보면 그런 게 많아서 전문적 소양으로 볼때는 쉽지 않은 유형에 속한다고까지 (부인이)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신과 전문의인 원 후보의 부인 강윤형씨는 지난 20일 한 언론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이 후보에 대해 "정신과적으로 볼 때 전형적인 소시오패스(sociopath), 반사회적 성격장애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선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했던 현근택 변호사는 원 후보의 발언을 들은 뒤 "사과하실 생각이 없으신 것 같다"며 "2017년에도 연예인 관련 사건이 있었다. 그때 (문제의 발언을 한 전문가가) 학회에서 제명됐다. 일반인과 의사가 이야기하는 것은 다르다"고 날을 세웠다.

현 변호사는 "정신병적인 문제제기는 여러 가지 (법에) 걸린다.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허위사실 공표도 분명 들어갈 것 같고 민사상 불법 행위도 될 것"이라면서 "저희도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데 공식적으로 사과를 안 하면 진지하게 생각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원 후보는 "허위사실 공표는 후보에게 해당되는 것"이라며 "학회 제명을 왜 캠프에서 이야기하시나. 허위에 따른 명예훼손이 있는데 진실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시겠다면 어떤 형사처벌이든 감내하겠다"고 맞받았다.

현 변호사가 "허위사실 유포는 모든 국민에게 해당한다"고 지적하자 원 후보는 "지금 협박하는 건가. 법적조치 하시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고발하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 변호사는 "왜 성질을 내시나"라고 따져물었다.

제작진은 마이크 소리 크기까지 줄였지만 고성은 이어졌다. 원 후보가 "이 지사가 소시오패스인지 아닌지 아시나"라고 하자 현 변호사는 "후보님은 아시나"라며 "왜 진단을 안 하고 얘기하시는 건가"라고 소리를 질렀다.

원 후보가 부인의 '소시오패스' 발언이 허위인지 진실인지 밝히기 위해 이 지사의 정신감정을 하자고 말하자 현 변호사는 "어이가 없다"고 헛웃음을 지은 뒤 "입증을 왜 해야하나. 왜 근거 없이 얘기하시나"라고 소리친 뒤 자리를 떴다.

원 후보는 빈 자리에 삿대질을 하며 "제 일은 모르지만 제 아내를 이렇게 허위 선동범으로 몰고. 고발하시라. 구속시키라"면서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발언하겠습니까, 어디"라고 쉰 목소리로 고성을 질렀다.

원 후보는 화를 가라앉히고 오겠다며 이석했고 광고가 나간 뒤 원 후보는 복귀했지만 현 변호사는 돌아오지 않았다.

원 후보는 방송 말미에 "제 아내와 관련된 문제로 인해서 방송 중임에도 불구하고 지켜야 할 예의와 품위의 선을 넘어섰다. 그 점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yoos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