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사춘기 남학생들 아가씨 때문에 공부 못 해"…독서실서 경고받은 레깅스女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1-10-23 10:51 송고 | 2021-10-24 11:49 최종수정
© News1 DB

"레깅스는 몸매가 드러나 민망하다"며 독서실에서 공부하는 남학생들에게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복장 관련 경고를 받은 한 여성의 사연이 논란이다.

지난 21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20세 재수생 A씨가 올린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A씨는 "독서실 주인 아주머니로부터 '옷이 민망하니까 다른 것을 입고 다니라'는 경고를 받았다"며 "평소 레깅스(양말바지)에 후드티나 골반을 덮는 긴 맨투맨 티를 입고 독서실에서 공부하다 헬스장에 간다"고 말했다.

A씨는 또 "독서실에 먼저 들르기도 하고 코로나 때문에 헬스장에서 옷을 대여해 주지 않는다"며 레깅스를 입고 활동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A씨에 따르면 이런 A씨의 복장에 대해 독서실 주인은 "사춘기 남학생들도 왔다 갔다 하는데 아가씨 보면 무슨 생각을 하겠나, 조심해라"라며 "레깅스를 입고 오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에 A씨는 "도대체 레깅스가 야한 옷도 아니고 조신하게 잘 다니는데 제가 이상한 거냐"며 "사춘기 남학생들과 레깅스는 무슨 관계인가?"라며 황당함을 표했다.

결국 A씨는 독서실 주인의 지적에 불쾌함을 표현하며 이용료를 환불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연이 공개되자 공공장소에서의 레깅스 착용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남이 무엇을 입고 다니든 무슨 상관" "사춘기 남학생들을 자극하지 말라는 소리" "공부하는 장소에서 의상이 뭐가 중요하냐"며 주인의 지적이 과하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레깅스는 내복이다. 내복을 입고 돌아다니는 거랑 마찬가지" "여고생이 많은 독서실에 성인 남성이 쫄쫄이를 입고 돌아다닌다고 입장 바꿔 생각해 보라" "학생 이용시설이니 학부모 민원이 들어올 수도 있지 않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 같은 레깅스 논란은 온라인상에서 자주 언급되는 문제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도 극중 레깅스를 입고 운동하는 신민아에게 김선호가 "어르신들이 많은 동네다. 서로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득하는 장면이 등장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