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네이버 프라이버시센터, 해외 개인정보보호법 정보 제공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2021-10-22 09:16 송고
© 뉴스1

네이버는 스타트업, SME를 비롯해 사용자들이 EU, 미국, 일본 등 해외 프라이버시 및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한 제반 정보를 더욱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프라이버시 센터를 개편했다고 22일 밝혔다.

네이버는 개인정보보호 관련 인력 등이 부족한 스타트업 중소상공인(SME)의 개인정보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프라이버시센터에 '글로벌 지원' 기능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기존 제공하던 유럽연합(EU)의 GDPR 외에 미국, 일본 등 더욱 다양한 국가의 프라이버시 및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일본과 관련해서는 일본법령 정보 뿐 아니라, 네이버가 일본 사업을 통해 확보한 노하우를 토대로 개인정보보호 준수 가이드 및 체크리스트도 제공한다. 일본 진출을 고려하는 스타트업, SME 등은 보다 쉽게 일본 개인정보보호법 준수 여부를 점검해볼 수 있다.

또 글로벌 진출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개인정보처리방침 작성에 참고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한다. 네이버는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주요 글로벌 테크 기업의 개인정보처리방침을 분석했다. 이를 통해 가장 일반적이고 공통된 내용을 위주로 표준 모델을 개발했으며, 스타트업 등이 영문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작성할 때, 이를 기반으로 사업자별 특성에 따라 수정, 활용할 수 있도록 'Privacy Policy' 기능을 제공한다.


jd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