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황선우, 국제대회 첫 메달 쾌거…경영 월드컵 개인혼영 100m 동메달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10-22 07:54 송고 | 2021-10-22 08:18 최종수정
황선우.(대한수영연맹 제공) © 뉴스1

'한국 수영의 미래'로 불리는 황선우(서울체고)가 국제대회 첫 메달을 따냈다.

황선우는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3차 대회 개인혼영 100m에서 52초30으로 3위를 마크했다. 1위는 일본의 세토 다이야(51초56), 2위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매튜 세이츠(51초74)다.

이번 대회는 올림픽 규격(50m) 코스가 아니라 25m 길이의 쇼트코스에서 치러진다.

황선우는 50m 지점까지 1위를 질주하다 이후 역전을 허용, 3위에 만족해야 했다.

황선우는 "주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3등이라는 정말 좋은 결과로 마쳐서 기분이 좋다. 남은 자유형 100m, 자유형 200m까지 열심히 해서 좋은 기록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메달은 맏형 이주호(아산시청)에게서 나왔다. 이주호는 남자 배영 200m에서 1분52초98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150m 지점까지 선두였지만 이후 턴을 하는 과정에서 역전 당한 것이 아쉬웠다.

이주호는 "확실히 3년전 항저우 선수권 때보다 스타트와 턴, 돌핀이 더 좋아졌다고 느꼈지만 어느 부분을 더 보완해야 하는지 배우는 좋은 기회였다"는 소감을 전했다.

대표팀의 맏언닌 백수연(광주광역시체육회)도 평영 200m에서 2분23초22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남녀 자유형 400m에 출전한 이호준(대구광역시청·3분42초96)과 한다경(전라북도체육회·4분05초90), 유지원(경북도청·4분06초75)은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하지만 A기준기록을 통과, 12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15회 FINA세계단수로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여자 자유형 50m에 나선 정소은(울산광역시청)도 24초47의 기록으로 6위에 머물렀으나 A기준기록 통과로 12월 아부다비 대회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