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안산 "양궁 세계선수권 대회서 욕했다"…'식빵 논란' 최초 고백(종합)

'워맨스가 필요해' 21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10-21 22:24 송고 | 2021-10-22 09:52 최종수정
SBS '워맨스가 필요해' 캡처 © 뉴스1

안산이 양궁 세계선수권 대회 준결승전에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욕을 했다며 '식빵' 논란(?)을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최근 세계선수권 대회를 좋은 성적으로 마치고 온 양궁 선수 안산이 엄마와 함께 등장했다. 

안산은 이번 대회에서 단체전, 혼성전으로 금메달 2개, 개인전 동메달 1개를 획득하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엄마는 설레는 마음으로 공항에서 딸의 입국을 기다렸다. 이들은 40일만에 다시 만났다. 그간 연락은 따로 안 했다던 엄마는 쿨한 척했지만, 딸의 전화가 오자마자 "(예)쁜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산아, 보고 싶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드디어 안산이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고, 엄마는 "쁜이~"라고 외쳤다. 반면 안산은 쿨하게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모녀는 격하게 포옹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광주로 내려가는 차안에서 안산은 엄마의 계속된 관심과 대화 요청에도 휴대전화에만 시선을 고정해 웃음을 샀다. 고깃집에 간 안산은 감독님이 직접 구워주는 소고기를 폭풍 흡입했다. 안산이 고기에만 관심을 주는 사이 엄마는 딸만 바라봐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감독님은 안산의 커리어(경력)를 극찬했다. 올해만 도쿄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5골드'라면서 "다른 선수들이 보통 5년만에 세계 랭킹 1위를 하는데 산이는 불과 3년만에 세계 랭킹 1위가 됐다"라고 알렸다. 

이 자리에서 안산은 세계선수권대회 비화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안산은 두 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아쉽게도 개인전에서는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당시 준결승전에서 경기 후반 흔들린 안산은 7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안산은 "너무 기분이 별로였어"라고 고백했다.

특히 안산은 "져서 화난 것보다는 내가 못 쏘고 져서 기분이 그랬다"라면서 '식빵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안산은 개인전 준결승에서 7점을 쏜 뒤 "식빵"이라는 말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었다. "욕했냐"라는 엄마의 질문에 안산은 "응, 나 욕했어"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경은 "식빵이 맞나 했는데 이거 최초 고백 아니냐"라며 농을 던졌다. 

안산은 "(방송 화면에) 안 잡힐 줄 알았어. 끝나고 친구가 욕 잡혔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쏜 순간 분명히 9점인 줄 알았는데 7점이라고 하니까"라며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엄마는 "상대방이 아니라 자기가 자기한테 한 거니까 뭐, 괜찮아"라고 격려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