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나 아닌 윤석열…대출비리 수사 제외, 징역형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10-21 10:10 송고 | 2021-10-21 10:41 최종수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국정감사를 무난히 넘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를 구속시켜야 한다며 직접 공세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주임검사시절 '대장동 의혹' 단서를 모른 척 넘겨 오늘날 대형사고를 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즉 "윤 후보가 대면조사로 대장동 대출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이를 수사에선 제외했다"는 것.

이에 이 후보는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로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며 "구속은 당연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 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 비호한 윤석열 후보다"며 윤 후보를 철창 쪽으로 떠밀었다.

윤 후보는 2011년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당시 대검 중수부 2과장으로 있었다. 일부에선 윤 후보가 중수부장 출신인 박영수 특검과 친밀한 사이였기에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당시 '1100억원대 대장동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알선한 대가로 박 특검의 인척이 10억3000만원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문제삼지 않았다'라며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는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6000억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됐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이 아니었다"며 봐주기 의혹을 일축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