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놔줘, 싫어" 몸부림치는 4살 여아…엄마는 붙잡고 '강제 피어싱'[영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10-21 09:39 송고 | 2021-10-21 16:38 최종수정
영국의 한 쇼핑센터에서 몸부림치는 여자 아이를 강제로 붙잡고 귀를 뚫어 아동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더선 갈무리) © 뉴스1

영국의 한 쇼핑센터에서 4~5세로 추정되는 한 여자아이가 보호자에 의해 강제로 귀를 뚫리는 영상이 퍼져 아동 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더선,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영국 사우스요크셔주 셰필드의 메도우홀 쇼핑센터에서는 성인 여러 명이 아이를 붙잡고 놔주지 않는 모습이 포착됐다.

여성 두 명은 아이의 몸을 꽉 붙잡았고, 직원으로 다른 여성은 위생 장갑을 낀 채 피어싱 총을 들고 아이에게 다가갔다. 또 다른 한 여성은 이 모습을 지켜보고만 있었다. 얼굴이 새빨개지도록 몸부림친 아이는 "놔달라", "싫다", "안돼"라고 비명을 지르고 애원했지만 귓불은 뚫리고 말았다.

이후 반대쪽 귓불도 뚫으려고 하자 기진맥진한 아이는 겁에 질려 울고, 귀를 뚫지 못하도록 손으로 자신의 귀를 막기까지 했다. 하지만 이들은 아이를 달래면서 나머지 귀도 뚫었다. 직원의 "다 끝났다"는 말에도 아이는 북적이는 쇼핑센터 바닥에서 계속 울부짖었다.

여자 아이의 엄마와 할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아이를 꽉 붙잡았고, 직원이 귀를 뚫었다. (더선 갈무리) © 뉴스1

이 영상을 촬영해 SNS에 공개한 여성은 "나와 함께 이 장면을 목격한 14세 딸이 증거로 남기기 위해 촬영했다"면서 "30초 분량의 이 영상은 일부분일 뿐이다. 실제로는 10분 동안 이런 역겨운 행동이 계속됐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를 붙잡고 있는 두 여성은 엄마와 할머니로 보였고, 직원들은 이를 말리지 않았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아이의 보호자들과 직원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라. 아이의 목소리는 존중받았어야 했다"고 일갈했다.

'아동 학대' 논란이 일자 수사에 나선 사우스요크셔주 경찰 측은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 이 영상을 본 많은 이들이 아이를 걱정하는 것을 알고 있다"며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해당 쇼핑센터 직원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경찰은 "영상을 촬영해 올린 사람을 추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쇼핑센터 측도 "영상이 논란이 된 즉시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입장을 냈다.

한편 지난 8월에도 미국에서 한 엄마가 생후 6개월 된 딸에게 귀 피어싱(고리)을 해주는 영상을 올려 공분을 산 바 있다. 당시 이 여성은 "내 아기니 신경끄고 본인들 일에나 집중하라"고 응수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