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선호 전 연인 A씨 "서로 오해 있었고 사과 받아…확대 재생산 없길"

20일, 김선호 입장 발표 후 기존 게시글 수정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0-20 22:14 송고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의혹을 제기한 전 연인 A씨가 김선호의 사과 표명 후 입장을 밝혔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는 20일 자신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작성한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수정하며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저와 그분(김선호)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라며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A씨는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글은 곧 내리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17일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며 자신은 K씨와 교제했던 전 여자친구이고, K씨가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한 후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글에서 언급된 K씨가 김선호라는 주장이 등장했고, 김선호는 20일 오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낙태 종용 의혹 등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등의 표현으로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