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정용화 "명품가방 사 달라는 여자? 안 만나" [RE:TV]

'신발 벗고 돌싱포맨' 19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10-20 05:10 송고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정용화가 기념일 선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씨엔블루 정용화가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과 함께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용화와 최시원은 '돌싱포맨'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 등 멤버들과 연인과의 기념일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선물 사이즈' 질문이 나왔다. 그러자 최시원이 먼저 입을 열었다. "어떤 기념일인지에 따라 다르다. 만약 크리스마스라면 상대방이 평소 얘기했던 선물이 있지 않겠냐"라면서 원하는 선물을 사주고 싶다는 생각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탁재훈이 명품가방을 언급했다. 그러자 정용화가 "난 명품가방 사 달라고 하면 안 만날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최시원 역시 "저도 같은 생각이다"라고 거들었다. 

정용화는 이유를 궁금해 하는 탁재훈에게 "'난 이 가방 사고 싶어' 대놓고 이렇게 말하는 스타일을 안 좋아한다"라고 설명했다. 탁재훈이 "만약 둘의 관계가 잘 맞고 좋다면?"이라고 다시 묻자, 지켜보던 이상민이 나섰다. 

이상민은 "형은 그런 걸 사줘야 하고, 이 둘(정용화 최시원)은 상관이 없다니까!"라고 소리쳐 폭소를 유발했다. 탁재훈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너랑은 상관 없으니까 빠져 있어"라고 받아쳐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 가운데 정용화는 "그렇게 (명품가방을 사 달라고) 말하면 깰 것 같다는 거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때 이상민이 자신의 얘기를 꺼내려 했다. "내가 과거에 그런 선물을 제일 많이 해줬던 사람이야"라고 말하자마자 탁재훈이 비웃기 시작했다. 이상민은 분노를 표출하며 "내 말을 좀 들어! 옛날 얘기라도!"라고 소리쳐 또 한번 큰 웃음을 안겼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