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조성은 "김웅과 통화내용 완전 복구, 윤석열 이름 여러번 등장"…'빼박'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10-19 15:00 송고 | 2021-10-19 21:47 최종수정
조성은씨는 18일 포렌식 절차를 통해 완성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통화 음성파일을 MBC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MBC는 이 음성파일을 19일 밤 10시30분 PD수첩을 통해 최초로 공개한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고발 사주' 의혹 공익신고자인 조성은씨는 지난해 4월 3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총선후보)과 전화통화에서 '윤석열 이름'이 여러차례 등장한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조성은씨는 이날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법무부가 인증한 업체를 통해 어제 녹취록을 완성했다"고 알렸다.

이어 "녹취록 형태와 원본(음성파일) 둘 다 가지고 있다"며 17분 37초 분량의 음성 파일을 오늘 밤 10시30분 MBC PD수첩을 통해 공개한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검찰, 공수처가 핸드폰 포렌식을 통해 완성한 녹취록 내용과 관련해 "2주전 일부 매체는 '윤석열이라는 이름이 나온다', 또다른 매체는 '윤석열'이름을 빼고 보도했다. (음성파일에) 김웅 입후보자가 '내가 이 고발장을 들고 가서 접수하면 윤석열이 시킨 게 된다'는 문장이 나오느냐, 이름이 나오냐"고 묻자 조성은씨는 "과연 1회만 나올까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적어도 두차례 이상 '윤석열' 이름이 여러번 등장한다는 것으로 "고발장을 작성하고 전달한 의도가 명백해진다"며 윤석열 검찰이 총선이라는 정치행위에 관여하려 한 것이라는 자신이 주장이 맞아떨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