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장모님께 잘해드리세요" 처가서 술 마시다 장인 복부 찌른 사위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김민수 기자 | 2021-10-18 11:43 송고
© 뉴스1

처가에서 술을 마시다 장인의 복부를 흉기로 찌른 사위가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이날 새벽 노원구 중계동에서 불상의 도구를 사용해 60대 A씨의 복부를 찌른 혐의로 50대 B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이날 0시20분쯤 이같은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해 B씨를 붙잡았다. 이들은 처가에서 술을 마시던 중 B씨가 "고생하는 장모님께 좀 잘해드리세요"라는 말을 했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A씨의 상처는 깊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관련 신고가 들어와 수사를 시작했지만 아직 수사 초기 단계로 자세한 혐의에 대해서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수사 시작 단계로 뭐라 말씀 드리기 어렵고, 자세한 혐의를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lg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