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재계

경영계 "민주노총, 이기적 총파업 공감 어려워…철회해야"

"코로나19 예방 동참하고 경제회복 노력 함께 해야"
"정부, 불법파업에 엄정하게 대처해야"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2021-10-18 10:55 송고
한국경총 © 뉴스1

경영계가 코로나19 상황 속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총파업 예고에 우려를 나타냈다. 정부가 불법 파업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오는 20일 서울 도심에서 집회 형식의 파업대회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8일 "감염병 종식과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적 노력을 외면하는 총파업"이라며 "민주노총은 총파업 계획을 철회하고 경제회복 노력에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에 따른 위기 속에서 많은 기업과 근로자들은 일터와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면서 "민주노총은 고통분담에는 동참하지 않고 자신들의 일방적인 요구사항을 주장하며 총파업을 강행한다는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7일까지 55만명의 조합원이 파업을 결의했다고 밝혔지만, 민주노총의 이기적인 총파업에 공감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이번 파업에서 '기간산업의 국유화', '부동산 보유세 강화', '재벌개혁' 등 파업의 목적이 될 수 없는 정치적 요구를 앞세우고 있는데, 이는 일반 조합원들에게도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현재 우리 경제는 매우 어렵고,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청년은 늘어가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책임 있는 사회주체로서 더 이상 이념적 투쟁을 반복하는 구태를 버리고 경제회복에 함께 노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집회에 대해 우려했다. 경총은 "민주노총은 불법집회 계획을 철회하고 감염병 예방에 동참해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코로나19라는 세계적 펜데믹을 맞아 지난 1년 8개월여 동안 사회적,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불편함을 감내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했고, 기업들도 재택근무 실행 등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제는 국민적 노력과 백신접종률 제고로 '위드코로나'를 기대할 수 있게 됐고, 정부도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등 일상의 회복을 신중하게 검토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민주노총은 정부의 집회금지 방침을 위반하며 전국 각지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벌여왔다.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 7월 3일 불법집회를 개최한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경총은 "이러한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또다시 불법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일상으로의 회복을 바라는 국민적 기대를 또다시 저버리는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지금이라도 불법집회 계획을 철회하고 감염병 예방노력에 동참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에 대해서는 "산업현장의 노사관계 안정을 위해 민주노총의 불법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경총은 "우리 경제의 회복을 위해서는 산업현장 노사관계의 안정이 필수"라며 "그럼에도 민주노총은 경제위기는 외면한 채 명분 없는 총파업과 불법집회를 감행한다는 계획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민주노총의 총파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법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엄중히 물어 산업현장의 법치주의를 확립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e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