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뉴스1 PICK] 남욱 변호사 귀국 '대장동의 진실은?'

'대장동 키맨' 남욱, 인천공항 입국장에 모습 드러내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2021-10-18 07:18 송고 | 2021-10-18 07:28 최종수정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하나인 남욱 변호사(48)가 18일 오전 5시1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5시14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한 남 변호사에 대해 뇌물공여약속 등으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남 변호사를 5시47분쯤 호송차에 태워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 중이다. 검찰은 남 변호사를 조사하다 48시간 안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장발의 남 변호사는 마스크를 쓰고 남색 플리스 재킷에 청바지 차림을 한 채 5시44분쯤 인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 밖으로 나왔다.

남 변호사는 취재진이 "왜 (한국에) 들어왔냐"고 묻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고 "앞으로 일정이 어떻게 진행되냐"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몰려든 수십 명의 취재진과 "그분이 누구냐" "도둑놈의 새X야" "몸통이 누구야" "때려 죽여라"라며 남 변호사에 항의하는 시민들에 의해 쫓기듯 공항 밖으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취재진이 넘어지는 등 소란이 벌어졌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긴급 체포돼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긴급 체포돼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긴급 체포돼 차량에 탑승해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긴급 체포돼 차량으로 향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8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남욱 변호사.© 뉴스1 이기림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neoh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