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최예빈, 김소연 문자에 눈물…서장훈 "친어머니가 보면 놀라겠다"

'아는 형님' 16일 방송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1-10-16 20:18 송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최예빈이 '펜트하우스'에서 모녀로 호흡을 맞춘 김소연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청아예고 3인방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했다.

이날 세 사람은 극 중 어머니들에 대해 자랑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예빈은 "김소연이 몇 번 밥을 사줬다"고 자랑했다. 진지희는 "신은경은 커플 슬리퍼도 사주셨다"고 덧붙였다. 김현수는 "밥 사주는 건 기본이다. 우리 엄마(유진)는 원조 요정이다"고 말했다. 최예빈은 "김소연이 향수 선물도 해줬다"고 말했다. 김현수는 "같이 노래 부르는 신이 있었는데 같이 불러줬다. 그걸 들으니까 눈물이 주룩주룩 났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각자의 극 중 어머니 역을 맡은 배우들에게 문자를 보내고 누가 가장 먼저 답장을 받는지 겨뤄보자고 했다. 가장 먼저 답장을 보낸 건 김소연이었다. 김소연은 당일이 최예빈의 생일이라는 걸 알고 생일 축하 문자와 함께 선물을 보냈다. 김소연은 최예빈의 선물을 고르고 있었다고 했다. 최예빈은 김소연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눈물을 흘렸다. 김소연과 최예빈은 진짜 모녀 사이처럼 통화했다. 서장훈은 "최예빈의 친어머니가 보면 깜짝 놀라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aaa307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