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2021 삼성행복대상'에 장필화氏 등 8인 선정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21-10-14 08:48 송고
삼성생명공익재단 제공. © 뉴스1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4일 장필화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8명을 '2021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수상자는 △여성선도상 장필화(70)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여성창조상 김봉옥(67)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위원장 △가족화목상 김일주(83) △청소년상 유현우(14, 동성중 2), 박하영(17, 광양고 2), 박근난(19, 부산시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하혜정(22, 대구대 4), 박동규(24, 영남대 4) 학생 등이다.

수상자들은 국내 각계 주요 기관과 전문 인사들로부터 추천 받은 후보를 대상으로 분야별 저명 학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업적 검증과 현장 실사 등 3개월 간의 엄정한 심사를 통해 확정됐다.

여성선도상 수상자인 장필화 이사장은 여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부족했던 1984년 한국 첫 여성학과인 이화여대 여성학과 교수로 부임해 500여명의 여성학자를 배출하고, 국내 100여개 대학에 여성학 강좌가 개설되도록 지원하는 등 30여년 간 한국 여성학의 토대를 마련하고 발전을 주도해왔다.

여성창조상 수상자 김봉옥 위원장은 국내 1세대 재활의학과 전문의로서 대한재활의학회장을 역임했으며 중증장애인에게 안정적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인 주치의', 전국 단위로 재활에 특화된 병원을 구축하는 '권역재활병원'을 제안하는 등 우리나라 재활의학을 개척하고 견인했다.

가족화목상 수상자 김일주씨는 경북 울릉군에서 홀로 되신 모친이 104세가 된 지금까지 46년간 지극정성으로 봉양하며 효행 실천 가족의 본보기가 됐다는 평가다. 청소년상 수상자들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어른을 공경하며 장래 및 학업 성취도를 이룬 학생들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내달 8일 오후 3시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각 5000만원(청소년상 각 500만원)을 수여한다.

한편, 삼성행복대상은 2013년 △여성의 권익, 지위향상 및 사회공익에 기여한 여성, 단체 △학술·예술 등 전문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여성, 단체 △ 효 실천 또는 효 확산에 기여한 개인, 가족, 단체 및 청소년을 찾아 널리 알리고 격려함으로써 더불어 함께 사는 행복한 사회를 구현하고자 제정한 상이다.


sesang22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