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대장동·尹가족 수사' 난타전…오늘 서울중앙지검 국감

야당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여당 '윤석열 가족·측근 의혹' 공방 예상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2021-10-14 05:00 송고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중앙지검이 14일 국회의 국정감사를 받는다.

여야 대선후보가 수사선상에 오른 상태에서 국감이 열리면서, 의원들은 각자 대장동 의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가족·측근 의혹을 두고 상대 후보를 향한 난타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서울고검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국감에서는 서울중앙지검이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수사를 진행 중인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이 최대 현안이 될 전망이다.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민간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 과도한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해당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하자, 검찰은 같은 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구속영장을 전격적으로 청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씨의 구속영장에는 뇌물 공여 혐의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횡령 혐의 등이 적시됐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을 '이재명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야당 의원들은 국정감사 첫날인 1일 '특검을 거부하는 자, 범인이다'라는 피켓을 내걸고, 여당이 이에 반발하면서 국감이 중단되는 파행을 빚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전담수사팀이 친정권 성향의 검사들로 구성됐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강하게 특검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의혹에 곽상도 전 의원 아들을 비롯한 국민의힘 인사들이 연루된 점을 부각하며 역공에 나설 전망이다.

또 중앙지검이 최근 수사에 착수한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도 도마 위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 

이 지사는 경기지사에 당선된 이후인 2018년 말부터 2020년 말까지 검찰 수사에 이어 1~3심, 파기환송심 등 약 2년에 걸쳐 재판을 받았는데, 대법관 출신, 헌법재판관 출신 등 전관이 포함된 대규모 변호인단이 이 지사의 변호를 맡았다.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은 이 지사가 변호사비용을 어떻게 냈는지 수사가 필요하다며 이달 초 이 지사를 고발했다.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관련된 수사들도 국감장에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는 현재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전주'로 참여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여기에 과거 총장 재직시절 대검 수사정보정책실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연루된 사건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사실이 최근 알려지기도 했다.

검찰은 또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도 진행중이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전 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윤대진 검사장(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이다. 

다수의 사건에 윤 전 총장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어, 여당은 국감장에서 이를 바탕으로 윤 전 총장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s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