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최서원 "박영수 깨끗한 척하더니 뒤에서 큰돈을, 세상이 미쳐가"…옥중편지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10-13 15:36 송고 | 2021-10-14 10:32 최종수정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국정농단사태의 몸통격인 '비선실세' 최서원씨(개명전 최순실)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한 2017년 1월 25일 최씨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강제소환되던중 "박 대통령과 경제공동체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며 억울하다고 외치고 있다. © News1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최서원(65·개명 전 최순실)씨가 "화천대유 사건은 왜 특검하지 않는지, 왜 탄핵하고 죗값을 치르도록 하지 않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분노의 옥중 편지를 보냈다.

◇ 최서원 "박영수, 혼자 개끗한 척 하면서 박 전 대통령과 날 엮더니 뒤에서 그 큰돈을…"

13일 조선닷컴에 따르면 최서원씨는 옥중편지를 통해 "박영수 전 특검은 혼자 깨끗한 척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하고 저를 경제공동체로 뒤집어씌우더니 본인은 뒤에서 딸과 아들을 (대장동 특혜 의혹 관련 회사에) 취업시켰고 본인은 고문료를 받고 친척은 100억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영수 전 특검은 제가 유치원 20년 하며 마련한 건물까지 빼앗고 저에게 징역 18년 선고하더니 그 큰돈을 받았다는 게 말이 되나"며 박 전 특검을 몰아 세웠다.

◇ 최서원 "화천대유 특검 않는지 이해 안 돼, 세상이 미쳐 돌아가…탄핵하고 죗값 물어야"

또 최씨는 박영수 특검이 "재단에 출연된 돈을 뇌물로 몰아 경제공동체로 뇌물죄를 씌웠다"면서 "그런 이가 무슨 자격으로 특검 단장으로 돈 한 푼 안 먹은 저와 대통령을 뇌물죄로 엮을 수가 있는지 세상이 미쳐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 사건도 똑같은 잣대로 수사해야 되는 거 아닌가. 왜 화천대유 사건은 특검을 하지 않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면서 "살기 힘든 이 나라에서 화천대유 같은 돈벼락 잔치가 났는데 (특검을 통해) 마땅히 관련자들은 탄핵되어야 하고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주문했다.

◇ 최서원 "왜 화천대유에 내 이름을, 윤석열 '주술 논란'에 기독교 신자인 나를…" 

한편 최씨는 " 왜 이번 사건과 관련 여야 할 것 없이 제 이름을 갖다 대는지 모르겠다"며 "더 이상 제 이름 거론하면 전부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주술' 논란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것에 대해선 "나는 절실한 기독교신자로 무속인 근처에는 가보지 않은 저를 무슨 굿판이나 열어서 박 전 대통령을 홀린 것 같이 얘기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자신과 연결한다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최씨는 편지를 쓰게 된 이유에 대해 "요즘 세상이 공정하지 않은 것 같아서 그저 제 생각을 적었다"고 설명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