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송지효가 귀여운 김종국, 김종국이 이상형인 송지효 [RE:TV]

'런닝맨' 10일 방송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1-10-11 04:50 송고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런닝맨' 김종국과 송지효가 시청자와 주변의 성화에 못 이겨 서로를 향한 애정을 표현해 웃음을 줬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품격 있는 양식 로드'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느끼한 양식을 조금이라도 덜 먹기 위해 시청자들이 보내준 멤버들이 인정하기 힘든 문장을 많이 인정하면 1등이 되는 게임을 했다. 김종국은 '나는 진짜로 송지효가 귀여워 죽을 것 같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고민하던 김종국은 "귀엽지"라며 "'롤린' 췄을 때 귀여웠다. 캐릭터가 귀여워졌다"고 이유를 밝혔다. 다음 질문은 '예능에서 만난 출연자와 실제로 사귄 적이 있다'였다. 김종국은 "이건 내 생각이 아니고 팩트지 않느냐"라고 발끈했다. 유재석은 "이거 윤은혜 물어보는 것이냐?"며 X맨 마니아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김종국은 인정하지 않았다.

유재석은 '런닝맨 외모 순위 꼴찌를 인정한다'는 질문을 받았다. 양세찬은 "안경 벗고 생각을 해보라"며 유재석이 자기보다 아래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양세찬도 양세찬이지만 지석진이 이러는 게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진심으로 인정하지 않았지만 게임을 이기기 위해 인정하기로 했다. 그러자 지석진은 "오늘 이후로 '런닝맨' 외모 꼴찌는 유재석이 되는 것이다"며 유재석을 압박했다. 보필 PD는 지석진, 양세찬이 유재석보다 잘생긴 이유를 말하라고 했다. 양세찬은 "내가 어디가 그렇게 멋있느냐"며 외모 칭찬을 요구했다. 유재석은 힘들게 입을 열려고 했지만 양세찬이 계속 깐족거리자 'NO 인정'으로 팻말을 바꾸고 "눈 씻고 찾아봐도 나보다 나은 데를 못 찾겠다"고 말했다.

송지효는 '나는 휴대폰 배경화면이었던 1월부터 12월까지를 영어로 말할 수 있다'는 질문을 받고 고민에 빠졌다. 일단 인정을 외쳤지만 검증이 필요했다. 1월은 잘 말한 송지효는 2월도 말하기 전에 'NO 인정'으로 팻말을 돌렸다. 다음 질문은 '내 이상형은 김종국이고 실제로 김종국에게 진심으로 설레고 있다'였다. 유재석은 "오늘 설레고 내일은 안 설레면 된다"며 송지효를 회유했다. 보다 못한 PD가 "조종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송지효는 '인정'을 들었다. 김종국은 "어떤 부분이 좋은지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지효는 "듬직하고 잘 챙겨주고 밥도 잘 먹는다"고 김종국이 이상형인 이유를 말했다. 김종국은 이유를 더 듣고 싶은 듯 송지효를 채근했고, 송지효는 전화로 알려주겠다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두 사람의 묘한 케미스트리는 다른 게임에서도 엿보였다. 택배 상자 뜯기 게임에서 송지효는 조심스럽게 테이프를 뜯었다. 하지만 장염 탓에 속도가 너무 느렸다. 양세찬은 "이건 언박싱이잖아"라며 실패를 예감했다. 김종국이 송지효에게는 아무 말도 하지 않자 하하가 불만을 표시했다. 김종국이 "너랑은 다르다"고 하자 하하는 "그렇지, 나랑은 다르지"라며 김종국을 몰아갔고 송지효는 "고마워, 오빠"라고 말했다.


aaa307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