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성경책 들고 교회 간 윤석열 '무속 논란' 대응?…"천주교·불교도 믿어"

본경선 첫 주말 순복음교회 찾아…유년기 '여름성경학교' 사진 공개도
손바닥 王자 '무속 프레임' 의식한듯…이영훈 목사 "사소한 일로 물고 뜯지 않았으면"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2021-10-10 15:37 송고 | 2021-10-11 16:34 최종수정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 본당에서 열린 예배에 앞서 찬송가를 부르고 있다. 2021.10.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10일 교회를 찾았다. 손바닥에 그린 임금 왕(王)자 글자로 촉발된 '무속 프레임'을 털어버리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예배를 드렸다. 그는 직접 성경책을 들고 교회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손을 모으고 기도를 하거나, 설교를 들으면서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예배를 마친 뒤 이영훈 담임목사를 만나 면담했다. 이 목사는 "우리나라 지도자들이 사소한 것을 가지고 서로 물고 뜯고 안 했으면 한다며 "국민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지도자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윤 후보는 "목사님 말씀을 명심하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가 본경선 첫 주말 일정으로 교회 방문을 택한 것은 최근 불거진 '무속 논란'을 해소하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보수층과 기독교가 긴밀한 교집합을 갖고 있는 점도 고려됐다는 해석도 있다.

앞서 윤 후보는 2차 예비경선(컷오프)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임금 왕'(王)자를 적은 모습이 수차례 드러나 곤욕을 치렀다. 당내 경쟁자들과 여권은 '주술 후보', '부적 선거' 등을 거론하며 공세를 폈다.

급기야 윤 후보가 역술인 '천공스승'으로부터 조언을 받았고, '항문침 전문가'가 윤 후보를 돕고 있다는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윤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인스타그램 갈무리)© 뉴스1

윤석열 캠프에 따르면 윤 후보는 과거 기독교, 천주교, 불교 등 다양한 종교를 두루 경험했다. 캠프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석열이형 밥 세 공기씩 먹던 여름성경학교 시절'이라는 문구와 함께 윤 후보가 어릴 적 교회에서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윤 후보는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인 1981년 12월 서울 명동성당을 다니며 천주교 세례를 받기도 했다. 당시 윤 후보의 세례명은 '암브로시오'이며, 서울대 가톨릭학생회 1년 선배가 대부를 섰다. 또 그는 지방 근무가 잦았던 검찰 재직 시절 인근 사찰을 교류하면서 불교 신자로도 활동하기도 했다.

캠프 관계자는 "윤 후보는 미션스쿨 초등학교를 다녔기 때문에 유년 시절 기독교 신자로 생활했고, 대학에 들어와서는 주변 친한 선후배들과 성당을 다녔다"며 "지방 근무가 잦았던 검사 시절에는 지역 종교계와 소통하면서 한때 불교를 믿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향후 다양한 종교계와의 소통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캠프 관계자는 "종교계와 교류하며 후보의 생각을 알리는 것도 중요하다"며 "다양한 종교계 어르신들의 말씀을 듣고, 현안을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ngchoi8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