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돈쭐 내면 더 적자, 후원하고파"…광주 11년째 1000원 식당 화제

별세 모친 이어 딸이 투잡 뛰며 운영 '해뜨는 식당'
한달 적자 100만~200만원 쌓여…커뮤니티 '떠들썩'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021-10-10 11:40 송고
광주 동구 대인동 '해뜨는 식당'의 1000원 밥상.(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뉴스1 © News1

'1000원 밥상'을 내놓는 광주의 한 식당이 '11년째 논란중인 식당'이란 제목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떠들썩하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백반 사진과 함께 '이게 정식이라고 내놓는 집'이라며 '식당이 적자라 사장이 투잡까지 뛴다고 한다'는 글이 게시됐다.

화제인 이 식당은 광주 동구 대인동에 위치한 '해뜨는 식당'이다. 고 김선자씨가 지난 2010년 8월부터 1000원에 백반을 팔아온 곳이다.

김씨는 시장에 채소를 팔러 왔지만 돈을 아끼려고 끼니를 거르는 상인 또는 독거노인들에게 한끼 밥상과 행복을 전하기 위해서다.

한달 평균 100만~200만원의 적자를 보면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베푼 김씨는 2012년 5월 대장암 판결을 받고 2015년 3월18일 별세했다. 향년 73세였다.

김씨는 유언으로 "식당을 계속 운영해주길 바란다"는 말을 남겼고, 딸 김윤경씨가 어머니의 뜻을 이어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김윤경씨도 적자를 메우기 위해 보험회사에 다니며 식당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훌륭하신 사장님', '돈쭐내드려야 될 곳이 많다', '후원이 필요한 곳', '돈쭐(돈+혼쭐) 내면 더 적자, 후원하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h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