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보수시민단체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조사단' 발족

"국민과 시민사회가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21-10-08 13:05 송고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 신전대협, 성남시민사회협의회 등은 8일 오전 10시 서울 중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진상규명조사단 출범을 알렸다. © 뉴스1(범시민사회단체연합 제공)

보수성향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대장동 부동산 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이 발족했다.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 신전대협, 성남시민사회협의회 등은 8일 오전 10시 서울 중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진상규명조사단 출범을 알렸다.

이들은 "정치권에 (진상규명을) 맡기는 것은 도둑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셈"이라며 "여야 국회의원과 주요 인사들이 특혜를 받은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는 시점에서 국민과 시민사회가 앞장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갑산 범사련 회장은 "이번 사건이 밝혀지지 않은 채로 대통령선거를 맞이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일"이라며 "도둑놈들에게 나라의 운명을 맡길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장동 부동산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해 국회에는 국정조사를, 정부에는 특검을 요구하고 고발접수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hemingw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