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용산구, 2021년 노사 단체교섭 상견례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1-10-07 14:21 송고
© 뉴스1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7일 전날 '2021년 노사 단체교섭' 제1차 본교섭(상견례)에 나섰다고 밝혔다.

상견례는 기관·조합 교섭위원 각 10명씩이 자리한 가운데 개회선언, 교섭위원 소개, 경과보고, 기관·조합 대표교섭위원 인사말, 교섭요구안 설명, 기념촬영 순으로 30분간 진행됐다.

단체교섭이란 노동자 근로조건 개선과 경제·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해 노동조합과 사용자가 하는 집단적 교섭을 말한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용산구지부(지부장 공현주)는 지난 2018년 법내노조 지위를 획득, 단체교섭을 거쳐 2019년 말 기관과 첫 단체협약을 맺은 바 있다. 기존 단협 유효기간은 2년으로 올해 말까지 적용된다.

새 협약을 위해 지부는 지난 달 운영위원회의, 대의원회의, 조합원 설문조사를 거쳤으며 9월15일자로 기관 측에 교섭요구안(부칙 포함 148조)을 제출했다.

구는 지난 1일 예비교섭으로 지부와 교섭 절차에 관해 합의했으며 연말까지 실무교섭, 단체협약을 이어간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조합 요구사항을 듣고 법적으로 가능한 사항은 최대한 반영하겠다"며 "구민들에게 더 알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조와의 교섭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10월 현재 용산구지부 조합원은 1178명으로 구 전체 직원의 92.3%가 조합에 가입돼 있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