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라면·우유에 기름까지' 치솟는 물가…범부처 감시 나선다

가공식품·유가 들썩이자…관할 부처 감시 수준 강화
사실상 전 부처 투입…"담합 징후 땐 적극 대응 방침"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21-10-04 14:15 송고
2021.9.26/뉴스1

기름에 우윳값, 라면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물가가 연달아 오르면서 정부가 물가 관리 수준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담합 감시와 같은 물가 모니터링 행위에 모든 부처가 동참한다.

4일 정부에 따르면 기존에 물가 모니터링을 주로 맡았던 기획재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뿐 아니라, 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행정안전부 등 부처가 물가 감시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이는 평상시 기재부와 공정위가 주로 담당했던 물가 모니터링을 거의 모든 부처로 확대하는 것이다. 예컨대 농식품부는 신선식품과 가공식품을, 산업부는 유가를, 해수부는 수산물을 살펴보는 식이다.

이에 따라 각 부처가 평소 관할 영역을 감시해 담합 등이 의심되면 관련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2021.8.16/뉴스1

이처럼 정부의 물가 경각심이 커진 것은 최근 라면·과자 등 가공식품과 원유(原乳)·우유 등 생활 품목 인상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기재부에서 물가 대책을 담당하는 이억원 제1차관은 이에 지난주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가공식품, 우유 등) 가격 인상에 편승해 담합과 같은 과도한 인상 징후가 발견되면 조사에 착수하는 등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뿐만 아니라 물가가 만 1년 넘게 고공행진 중인 신선식품의 경우, 계란·쌀·쇠고기 등 주요 품목을 중심으로 물가 관리 노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계란·쌀·쇠고기 등은 정부가 지난 7월부터 물가 대응에 나섰으나, 아직 전년비 가격이 높고 가격 상승 우려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다.

채찍만 아니라 '당근'(유인책)도 쓸 예정이다.

정부는 식품업계와 일정 기간마다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듣고,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이 차관은 "원자재 가격상승, 인건비·물류비 증가 등으로 어려운 식품업계를 대상으로 정기 간담회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간담회를 통해 물가 인상을 일으킬 만한 요인이 파악되면 정부는 이를 선제적으로 해소해 소비자 가격 인상을 막는다는 구상을 세웠다.

국제유가 상승세로 불안한 석유제품은 산업부가 가격 동향을 모니터링한다. 유가는 매점매석 등 시장교란행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만큼, 시장질서 점검에도 공을 들일 계획이다.

또 알뜰주유소 운영이 활발하지 않은 대도시에도 알뜰주유소 신규 전환을 추진, 가격 인상 억제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최근 국제유가 및 유류 가격 상승세를 감안하여 가격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유통질서 교란행위 발생 시 관계부처 공동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예고했다.

아울러 "이번 기회에 경직적인 유통·가격결정구조를 개선하고 합리화하는 등 물가 안정을 위한 구조적 과제도 발굴·추진해 근원적인 차원에서 물가가 안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cef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