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국립대 '공동·복수학위제' 활성화한다…대학서열 완화 기여할까

지난해 온라인 학점교류 발판…올해 교류 늘려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2021-10-04 13:31 송고 | 2021-10-04 13:42 최종수정
지난달 6일 한 국립대 앞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뉴스1 © News1

교육부가 2022년부터 공동학위제나 복수학위제를 활성화해 국립대 간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기로 했다.

4일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2021년 국립대학 육성사업 기본계획'에 따르면, 교육부는 올해 온·오프라인 학점교류를 전체 국립대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공동·복수학위제 활성화에 나선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국립대를 중심으로 대학 간 온·오프라인 강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거점국립대를 시범으로 온라인 학점교류를 추진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학기 기준으로 9개 거점국립대에서 원격교육·학점교류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18개 과목에서 2737명이 수강했다.

지난해 온라인 학점교류 시범사업으로 발판을 마련한 뒤 올해 다른 국립대로 온·오프라인 학점교류를 확대하고, 내년에는 공동·복수학위제를 활성화한다는 것이 교육부 구상이다.

교육부는 국립대끼리만 공동·복수학위제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국립대가 자율적으로 다른 국립대와 또는 국립대가 다른 사립대와 운영하는 형태라고 이 의원실에 밝혔다.

공동학위제는 한 대학에서 일부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다른 대학에서 나머지 과정을 마친 학생에게 두 대학에서 공동으로 학위를 주는 제도다. 복수학위제는 상호협정을 맺은 두 대학에서 각각 학위를 수여해 공동학위제와 차이가 있다.

관건은 자율로 진행되는 국립대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에 각 대학이 얼마나 참여할 것인지다.

교육부는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각 대학에 매년 국립대 육성사업 사업비의 10%를 지원해오고 있다. 각 대학의 네트워크 활성화 추진 실적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올해 지원금은 총 149억1000만원이다.

이 의원은 "공동·복수학위제는 학벌세탁이나 학위남발 우려가 있지만 대학 간 장벽 해소와 대학서열 완화 방안이 될 수 있다"며 "얼마나 많은 대학이 어떤 형태로 공동·복수학위제를 할 것인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kingk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