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양대노총 "강제징용 노동자상 훼손 법적 책임 물을 것"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정혜민 기자 | 2021-09-30 22:15 송고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세워진'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2021.6.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 용산역 광장에 있는 일제 강제징용 조선인노동자상이 훼손된 것과 관련, 민주노총이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30일 입장문을 내고 "용의자에 대한 민형사상 고소 및 고발 등 법적조치를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29일 오후 12시30분쯤 한 남성이 노동자상의 오른쪽에 있는 곡괭이 부분을 떼어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재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해 남성의 신원과 도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같은 날 법원은 "노동자상 모델은 일본인"이라 주장해 온 개인과 단체 등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했다. 

양대노총은 "아직 의혹에 불과하다"면서도 "일제의 전쟁범죄․인권침해를 부정하는 일부 세력 및 개인이 이번 판결에 불만을 품고 노동자상 훼손을 자행했다면 모든 방법과 수단을 다해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자상은 조선인 노동자 징용 및 배·보상 문제,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공식적 사과를 촉구하는 상징이자 강제징용이 합법적이라고 우기는 일본 정부에 대한 규탄의 상징"이라고 했다. 

양대노총은 아울러 "노동자상은 강제동원된 조선인 노동자들이 집결한 용산역이라는 상징적인 장소에 건립했으나, 용산역 주변이 국유공유지라는 이유로 불법시설물로 돼 있다"며 "훼손사건 재발 방지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보호를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노동자상은 고국땅에 돌아오지 못한 조선인 노동자를 추모하고, 강제징용의 역사를 고발하기 위해 2017년 세워졌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