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국토부, 2차 도시재생뉴딜 사업 39곳 선정…1.5조원 투입

전통시장·노후주택 개량에 '주거플랫폼' 사업도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2021-09-30 11:00 송고 | 2021-09-30 11:52 최종수정
30일 국토교통부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28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통해 올해 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지로 39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2022~2025년 4년간 사업지 39곳에 총 1조5000억원을 투입해 쇠퇴한 주거환경과 상권을 재생하고 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정부가 쇠퇴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뉴딜 사업지 39곳을 선정했다.

국토교통부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28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통해 올해 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지로 39곳이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정부는 2022~2025년 4년간 사업지 39곳에 총 1조5000억원을 투입해 쇠퇴한 주거환경과 상권을 재생하고 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시·도 별로는 △경남 6곳 △강원 5곳 △충북·충남·경북·전남 각 4곳 △경기 3곳 △대구·대전·전북 각 2곳 △광주·인천·제주 각 1곳이 선정됐다.

이 중 경기 부천시 고강동 일대에는 2025년까지 총 939억원을 투입한다. 지역자산과 연계한 거점복지공간을 건립하고 전통시장 환경개선, 안전한 거리 조성을 통해 그간 쇠퇴한 상권과 도시에 활력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위수지역 완화로 침체를 겪는 강원 인제군 기린면에는 2024년까지 162억원을 사용, 45가구의 노후주택을 개량하고 마을 주차장을 조성하는 등 생활 편의시설을 확충할 예정이다.

충북 괴산과 충남 부여, 경남 의령·고성은 주거플랫폼 모델로 도시재생을 추진한다. 공공임대주택과 SOC, 일자리를 한 곳에 종합 제공하는 사업이다.

예컨대 충남 괴산에는 귀농·귀촌인, 다자녀 가구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을 20가구 공급하며 거점 공간을 활용한 귀농·귀촌 정착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2025년까지 188억원을 투입한다.

김규철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이번 도시재생계획에는 지역 문제를 직접 해결하고자 하는 지자체와 지역 주민의 열정이 담겼다"며 "지역 상권 활성화와 주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1096pag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