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차백신연구소 "면역증강제·면역관문억제제 병용투여 암 93.1% 감소"

반응률 낮은 기존 면역관문억제제 한계 극복하는 병용치료 항암제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21-09-28 13:22 송고
© 뉴스1

차바이오텍 계열사 차백신연구소(대표이사 염정선)는 독자 개발한 면역증강제인 '엘-팜포(L-pampo™)'의 항암 효능을 동물실험에서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차백신연구소는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내용을 보면 대장암 쥐 모델(MC38)에 면역관문억제제인 PD-1 항체를 단독 투여 시 종양 크기가 38.7% 줄어든 반면, 엘-팜포 단독투여 시 85% 이상 감소했다. 특히 엘-팜포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투여 시 종양 크기가 93.1% 줄었다.

면역관문억제제는 기존 항암제와 달리 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활용한다. 암 세포는 우리 몸의 면역을 역이용해 면역시스템의 공격을 피하는 반면 면역관문억제제는 암 세포에 속았던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을 다시 작동시켜 면역항암반응을 강화한다.

면역관문억제제는 세포 독성이 없어 기존 항암제보다 효과 및 부작용 면에서 우월하지만, 반응률이 30% 정도라는 것이 한계다. 면역관문억제제의 반응률을 높이기 위해 효과적인 병용 약물의 개발이 절실하다

엘-팜포는 종양 내 투여를 통해 암 세포 사멸을 유도하고, 이 과정에서 면역관문억제제에 최적화된 고면역원성 환경을 조성해 약물 반응률을 개선한다.

염정선 대표는 "엘-팜포가 면역항암제로서 우수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면역관문억제제를 상용화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임상 제안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른 시일 안에 임상에 진입해 면역증강제를 활용한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차백신연구소는 10월 5일~6일 수요예측, 12일~13일 일반청약을 거쳐 10월 중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