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선생님, XX 넣어도 돼요?"…초6 남학생, 女담임에 성희롱 메시지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09-28 08:54 송고 | 2021-09-28 11:06 최종수정
© News1 DB

한 초등학교 교사가 반 학생으로부터 성희롱당했다며 받은 메시지를 공개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7일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한 비공개 커뮤니티에 올라온 것으로, 갈무리돼 여러 커뮤니티로 퍼졌다. 자신을 발령 2개월 차 초등학교 6학년 담임 교사라고 밝힌 글쓴이는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당했다. 전 여자고 학생은 남자"라고 운을 뗐다.

그는 "어떻게 처리하면 좋냐. 학생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니 친구랑 카톡 하다가 실수로 보냈다고 한다"면서 해결 방법을 물었다. 함께 공개된 메시지에서 남학생은 "답 보냈어요. 휴 힘들었다.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라고 했다.

초등학교 6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한 여성 교사가 남학생으로부터 성희롱당했다고 호소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해당 글에는 다른 선생님들의 조언과 응원 댓글이 쏟아졌다고 한다. A씨는 "큰 힘이 됐다. 일단 부장, 교감 선생님께 말씀드렸다. 선생님들 말씀처럼 쉽게 넘어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의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미친 거 아니냐", "부모 부르고 학교 차원에서 교육해야 한다", "초6이면 알 거 다 안다.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 "잠재적 성범죄자 아니냐", "교사가 학생 눈치 보는 세상이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 깜깜하다", "촉법소년이라 또 법적 처벌 안 받겠네. 생활기록부에라도 남겨야 한다" 등 분노했다.

한편 초등학교 6학년의 만 나이는 일반적으로 11세~12세이므로, 문제의 학생은 촉법소년에 해당해 형사처벌을 받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