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죽을까? 정말 사랑해"…15세 남학생, 학원 女조교에 '가스라이팅'

"상처 사진 보내며 자해 협박"…결국 학원 알바 중단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09-27 08:22 송고 | 2021-09-27 09:49 최종수정
© News1 DB

학원 조교로 일하는 20대 여성이 10대 남자 학원 수강생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5세 남자애가 가스라이팅하는데 어떡하냐'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학원 조교라고 밝힌 A씨(21)는 "15세 남학생이 지난달에 고백해서 거절했다"면서 "내가 남자친구가 있는 걸 알면서도 '죽겠다'고 계속 문자를 보낸다. 자해인지 맞은 건지 상처도 계속 보여준다"고 토로했다.

이어 A씨는 남학생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남학생은 "15년 살면서 누군가를 좋아해 본 적은 수도 없이 많지만, 사랑해 본 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이에 A씨가 "문자 그만 보내. 계속 보내면 나도 학원 선생님께 말할 거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남학생은 "죽을까? 학원 선생님께 말하면 부모님도 알게 되고, 그러면 부모님께 맞을 거다. 저번에 엄청나게 맞아서 피났다"며 협박성 메시지를 보냈다.

또 남학생은 "6세 차이 되게 흔하다", "질문도 안 받아줄 거냐", "죽어야겠다", "학원 그만두셔도 맨날 기다리겠다", "(A씨가 다니는) 대학교 앞에 가서 밤새도록 소리 지르겠다" 등의 문자를 남겼다.

학원 조교로 일하는 21세 여성이 수강생인 15세 남학생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호소하며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결국 A씨는 이 사실을 학원 측에 털어놨고, 학원을 그만두기로 했다. 그러나 남학생의 연락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부모님께 맞은 사진을 보내면서 "말했구나. 그래도 누나 미워하지는 않을 거다. 억울해서 죽지는 않을 거고, 제가 누나 정말 사랑했다"고 했다.

A씨는 "부모한테서 사과는 못 받았다. 굳이 사과 받아내지도 않을 거고 번호도 바꿀 거다"라면서 "처음에는 질문만 해서 이런 애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남친이 학원 앞까지 데리러 온 거 남학생이 많이 봤다. 그전까지는 내가 퇴근할 때까지 기다리다가 우연히 마주친 척 따라온 적도 있다"면서 "가정폭력 피해자인데 불쌍하지도 않냐고 하는데, 모든 가정폭력 피해자들이 저러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예비 범죄다", "저런 애들이 나중에 커서 데이트 폭력 저지른다", "저런 애들은 죽는다고 말만 하고 안 죽고 그걸 즐긴다", "이건 가스라이팅이 아니라 자살 협박이다", "제발 신고해달라. 어떻게 15세가 저런 말을 하냐", "진짜 역겹다" 등 분노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