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낙연 "대장동, 나도 들은 것 있다…언젠가 '코끼리' 전체 그려질 것"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9-27 08:24 송고 | 2021-09-27 09:39 최종수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 News1 유경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는 27일, 정국을 강타하고 있는 '대장동 택지개발' 논란과 관련해 "저도 이런저런 이야기를 듣고 있지만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며 묘한 발언을 했다.

이 후보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화천대유 문제가 '국민의힘 게이트'이냐, 설계자는 이재명 지사 측 아니냐는 등 복잡하다. 큰 그림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를 묻자 "차차 나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큰 그림 중에 코끼리라고 치면 코끼리 다리, 귀도 나오고 하는 상황으로 언제일지 모르지만 코끼리 전체가 그려지지 않겠나 싶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이 후보가 그리는(생각하는) 큰 그림이 있는지"라고 하자 이 후보는 "어렴풋하게나마 짐작은 한다"면서 "저도 이런 저런 얘기를 듣고 있지만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진실을 밝혀 그에 합당한 처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공영개발이라고 했지만 그 금액들이 너무 커서 우리가 해결해야 할 과제도 그만큼 커졌다"며 "피해를 호소하시는 분도 나타나고, 문제는 상당히 복잡해지고 있다"라는 말로 대장동 논란 파장이 만만찮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