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단양군, 충북 최초 전 주민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추가 지원 대상 2066명, 예산 5억1650만원 예비비 활용
박탈감 해소하고 어려운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 기대

(단양=뉴스1) 조영석 기자 | 2021-09-26 12:23 송고
단양군과 군의회는 24일 긴급 의원감담회를 개최하고 전 군민에게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단양군 제공) © 뉴스1

충북 단양군이 도내 최초로 전 군민에게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빠진 주민을 위로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다. 

26일 단양군에 따르면 지난 24일 군의회 의장실에서 류한우 군수, 장영갑 의장과 군의회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의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전 군민 지급을 전격 결정했다.

추가 지원대상은 2066명으로 수반되는 예산 5억1650만원은 예비비를 활용해 10월 6일부터 신속히 지급하기로 했다.

이로써 기존 대상자인 2만6700명을 포함해 단양군민 총 2만8766명(2021년 6월 말 기준)이 각 25만원의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는다. 총 지급액은 72억원(국·도비 61억원 포함) 규모다.

이번 추가 지원은 추석 연휴 전통시장 등에서 파악한 민심과 지속되는 지원금 이의신청 민원에 따라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군민의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하고 어려운 지역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특수시책이다.

추가 지급하는 5억원의 예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하지 못하는 소백산철쭉제, 쌍둥이힐링페스티벌 등 행사성 예산을 감축해 마련한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책인 만큼 추가 지원금은 모두 지역에서만 사용 가능한 단양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단양군은 재정 규모는 작지만 예산을 적재적소에 사용해 민생안정을 꾀하고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군민의 지방세 부담을 덜며 높은 재정건전성을 자랑하는 지자체로 인정받고 있다.

류한우 군수는 "이번 국민지원금 지급으로 지역 내 소비가 촉진돼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영이 어려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6일부터 지급한 정부의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의 지급률은 90%(24일 기준)로 단양군민 중 2만4018명이 지원금을 수령했다.

국민지원금은 10월 29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올해 12월31일까지 사용할 수 있고, 기간 내 모두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된다.

군은 고령·장애 등으로 국민지원금 신청이 어려운 주민을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자택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도 시행한다. 


choys229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