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피겨 민유라-이튼, 네벨혼 최종 7위…베이징 올림픽 티켓 획득 실패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1-09-26 08:54 송고
민유라와 다니엘 이튼 조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실패했다 .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의 민유라(26)-대니얼 이튼(29) 조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실패했다.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리듬댄스에서 7위에 머무르며 4위까지 주어지는 베이징행 티켓을 놓쳤다.

민유라-이튼 조는 26일(한국시간)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51.44점, 예술점수(PCS) 41.31점, 감점 1점 등으로 총점 91.75점으로 20개 조 중에 10위에 그쳤다.

지난 24일 리듬댄스에서 66.79점을 기록했던 민유라-이튼 조는 합계 158.54점을 거두며 7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지 못했다.

이에 따라 한국 피겨스케이팅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남녀 싱글에 2명씩만 출전하게 됐다.

리듬댄스에서 4위 카타리나 뮐러-팀 디크(독일) 조와 1.68점차에 불과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희망을 키웠던 민유라-이튼 조는 프리댄스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둘은 스핀 동작을 하다 손을 놓쳤고, 이튼은 댄스 리프트를 실패해 수행점수(GOE) 1.37점이 깎였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이후 완벽한 연기를 펼쳤지만, 경쟁자와 점수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2번째 올림픽 무대에 도전했던 민유라는 아쉽게 꿈을 접게 됐다.

그는 경기 후 SNS를 통해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서도 투혼을 보여준 이튼에게 감사한 마음"이라며 "비록 올림픽 출전의 기회를 놓쳤지만 이튼과 저의 댄스는 다른 모습으로 여러분을 찾아뵙겠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