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남자 테니스 권순우, 한국 선수로 18년 만에 ATP 투어 결승 진출

아스타나오픈 결승행
2003년 이형택 이후 18년 만에 우승 노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9-25 22:47 송고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 © AFP=뉴스1

권순우(82위·당진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결승에 올랐다.

권순우는 25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총상금 48만 달러) 대회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버블릭(34위·카자흐스탄)을 2-1(3-6 7-5 6-3)로 제압했다.

권순우는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 정상에 오른 이형택(은퇴) 이후 18년 만에 ATP 투어 단식 결승 무대를 밟은 한국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권순우는 26일 제임스 더크워스(65위·호주)와 우승을 다툰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단식서 우승한 것은 2003년 이형택이 유일하다.

권순우는 올 6월 영국서 열린 바이킹 인터내셔널 4강이 종전 자신의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이었다.

버블릭을 상대로 첫 세트를 내준 권순우는 2세트에서도 5-5로 팽팽하게 맞섰다.

상대의 강한 서브에 고전하던 권순우는 침착한 공격으로 포인트를 쌓았고, 두 게임을 내리 따내며 세트스코어 균형을 맞췄다.

승기를 잡은 권순우는 3세트에서 4-1로 앞서며 승부를 갈랐다.

권순우와 우승을 겨루는 더크워스는 세계랭킹 65위의 선수로, 둘은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