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통계청 '빅데이터' 한곳에서 열람 가능해진다

빅데이터캠퍼스 내 '통계데이터 서울상암센터' 개소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2021-09-27 10:00 송고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사.(서울시 제공)/뉴스1 © News

서울 상암동에 있는 서울시 '빅데이터캠퍼스' 내에 통계청이 운영하는 '통계데이터 서울상암센터'가 27일 문을 연다.

서울시에 따르면, 중구센터 이용자가 늘면서 통계청과 서울시는 상암동 빅데이터캠퍼스 내에 통계데이터 센터를 추가로 신설했다.

지난 2016년 7월 개관한 빅데이터캠퍼스는 서울시가 2013년부터 수집한 민간·공공데이터를 제공하는 빅데이터 분석서비스 플랫폼이다.

통계데이터센터는 통계청 보유 통계데이터와 다른 공공·민간기관의 데이터를 연계·분석할 수 있도록 통계청이 2018년 11월부터 운영 중인 데이터 플랫폼이다.

서울시는 "빅데이터를 관장하는 빅데이터캠퍼스와 통계청의 통계데이터를 제공하는 통계데이터센터가 한곳에 위치함으로써 양 기관의 데이터 열람·분석·활용이 동시에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서울상암센터에서는 신용카드 매출, 물류정보, 생활금융, 소비행태, 생활인구·이동 등 서울시 보유 민간·공공데이터 74종과 통계청 보유 52종 데이터를 함께 열람할 수 있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통계청과 빅데이터 연계를 통해 시민들에게 유용한 데이터와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ingk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